티스토리 뷰

반응형

반려동물을 키우는 분들은 동물병원에 갈 일들이 종종 생기게 되는데요.

매번 진료비가 적정한건지, 과잉인지, 지역별로 편차는 없는지 많이들 궁금하셨을 것 같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지난 3일 동물병원 진료비 현황 공개시스템을 통해 진료비를 공개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동물병원 진료비 현황 공개시스템을 운영한다.

 

 

 

 

 

동물병원의 전국 평균 개 초진 진찰료가 1만 840원으로 1만 원을 소폭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평균 초진 진찰료가 가장 높은 지역은 충남(1만 3천772원)으로, 전국에서 진찰료가 가장 낮은 세종(7천280원)과는 1.9배 격차를 보였습니다. 약 2배 격차를 보여준 수치입니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1월 수의사법 개정에 따라 동물병원 진료비 현황 공개시스템을 운영합니다.

같은 지역 내에서도 진료비 차이가 벌어지는 경우도 있으니 공개시스템으로 인해 좀 더 비용면에서 나은 병원을 찾는 편이 좋겠습니다.

 

 

반응형

 

 


조사·공개 대상 진료비 항목은 진찰·상담료, 입원비, 백신접종비(5종), 엑스선 검사 등 모두 11개로 진료비 현황이 전국 단위와 시도 단위, 시군구 단위별로 최저, 최고, 평균 비용 등으로 나뉘어져 공개되어 있습니다.

진료 항목별로 평균 금액을 알아보면 전국의 개 초진 진찰료 평균 비용은 1만 840원, 중형견의 하루 입원비는 6만 541원이었습니다. 개 종합백신은 2만 5천992원, 엑스선 검사비는 3만 7천266원이었습니다.

인천의 경우 초진 진찰료가 최소 3천300원, 최대 5만 5천 원으로 16배 넘게 차이가 났으며 제주도 역시 최소 5,000원, 최대 5만 원으로 가격 차이가 10배나 벌어졌습니다.

진료비 편차가 큰 이유로는 임대료와 동물병원 시설 및 규모, 사용 약품 차이 등으로 분석되었는데요.
진료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진료비 현황 공개 홈페이지와 농식품부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진료비 상세 현황은 진료비 현황 공개 누리집(www.animalclinicfee.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농식품부 누리집(www.mafra.go.kr)  맞춤 정책정보  소비자  동물병원 진료비’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는 10월 1일부터 반려동물 진료비 부가세 면제 확대 소식도 있으니 관련정보도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https://www.dailyvet.co.kr/news/policy/190407

 

반려동물 진료비 부가세 면세 확대 구체화..진찰·검사·약값 전면 면세

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는 10월부터 반려동물 다빈도 진료항목 100여개의 진료비 부가세를 면세하기 위한 고시 개정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8일 관계기관 의견조회에 나선 ‘부가가치세 면세대

www.dailyvet.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30808035900003?input=kkt

 

10월부터 반려동물 100여개 진료비 부가세 면제된다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오는 10월 1일부터 반려동물의 다빈도 진료 항목 100여개에 대해 진료비 부가가치세(부가세)가 면제된다.

www.yna.co.kr

 

반응형